더불어민주당 “부동산 투기 자유한국당 자유로울 수 없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차질 없이 추진돼야”

더불어민주당은 30일 “막연하게 부동산 시세차익이 기대된다거나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사실만을 가지고 문제를 삼는다면, 자유한국당 역시 얼마나 자유로울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조승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스스로의 허물은 보지 못한 채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최정호 장관 후보자를 향해 이율배반적 이중 잣대를 들이대며 과도한 공격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부대변인은 “황교안 대표는 지난 2017년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당시 서울 잠원동 아파트(9억 원)과 경기 용인 수지구 아파트(4억 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며 “황 대표는 2013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용인 수지 아파트는 실 거주 목적으로 구입한 것이고 곧 이사할 계획에 있다’고 둘러댔으나, 6년이 지난 오늘까지 잠원동 아파트에 거주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2019년 3월 국회의원 재산공개를 통해, 서울 중구 신당동 연립주택(7억 원)과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아파트(20억 원), 서울 서초동 근린생활시설의 지분 1/4(6억 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며 “본인과 배우자의 부동산 자산만 40억 원이 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욱이 나 원내대표는 지난해 재산총액이 43억 5천만 원으로, 전년대비 7억 원 가량 늘었다고 신고했는데, 건물 재산만 7억 7천만 원이 증가했다”며 “상황이 이런데도 자유한국당에서 문재인 정부 일부 인사들이 다주택자인 점을 과도하게 부풀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좌파 정책’으로 싸잡아 매도하는 것은 대단히 자기모순적이고 위선적”이라고 비난했다.

조 부대변인은 “우리 사회 부익부빈익빈의 극치가 바로 부동산 문제일 것이다. ‘빚내서 집사라’는 구호가 계속될수록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의 상대적 박탈감은 더해질 수밖에 없다”며 “부동산투기 근절을 통한 집값 안정, 주택공급 확대 및 맞춤형 대책, 실수요자 보호로 요약되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3대 원칙과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건수 하나 잡았다는 식으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모조리 원점으로 되돌리려는 이중적인 행태를 중단하고, 자신들의 불로소득과 재산 상황부터 직시하는 태도를 보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