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버닝썬 부적절 발언’ 서강대 로스쿨 교수 조사 착수

국가인권위원회가 서강대 로스쿨 교수의 성희롱 발언 사건 관련해 최근 조사관을 배정해 조사에 착수했다.

또한 서강대도 의혹이 제기된 교수들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하 ‘사준모’)은 서강대 로스쿨 교수들의 버닝썬 농담과 관련해 인권위에 지난 19일 진정을 제기했다.

19일 서강대 한 건물에 로스쿨 교수들이 강의 도중 ‘버닝썬 무삭제 영상이 잘리기 전에 빨리 보라고 친구가 보내줬다’, ‘여자를 조심해야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어 논란이 된 바 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