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사법당국은 즉각 지만원을 긴급체포 구속수사하라”

민주평화당은 21일 “이명박 정부 시절 지만원이 국가기관으로부터 자료를 입수해 5.18을 왜곡 날조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법당국은 즉각 긴급체포,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사건의 제보자에 따르면 지만원의 5.18왜곡날조조작에는 이명박 정부 때 정보기관과 군은 물론 심지어 남북관계를 다루는 통일부까지 연루돼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만일 이들 국가기관들이 5.18왜곡을 조장, 방조, 개입했다면 이는 국기문란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지만원의 배후를 발본색원해야 한다”며 “지만원이 조성한 거액 활동자금의 출처와 조성경위, 집행내역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만원은 현재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중임에도, 여전히 공개적인 활동을 통해 5.18왜곡날조를 계속하고 있다. 앞으로 증거인멸과 5.18왜곡날조 활동을 계속 벌일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김 대변인은 “사법당국은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즉각 지만원을 긴급체포, 구속수사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지만원을 보호하는 일체의 행위 중단과 5.18망언자 처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