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사법당국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건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야”

민주평화당은 15일 “사법당국은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건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서 관련자 모두를 엄벌해야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과 관련해 전 kt 전무가 구속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청년들이 헬조선의 첫 번째 원인으로 뽑는 것이 현대판 음서제라 할 수 있는 수시 학종과 특혜채용이다”며 “공평이 무너지면 나라의 근본이 무너진다는 점에서 이 번 사건수사가 무너진 사회도덕을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채용시장의 또 다른 권력비리인 강원랜드 사건도 엄정하게 다뤄야 한다”며 “뿐만 아니라 권력을 악용한 다양한 청탁과 특혜를 제도적으로 방지하기 위한 이해충돌방지법도 신속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