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한마디 사과 없는 전두환 참으로 한심하고 질서지킨 광주시민은 위대해”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전두환 씨의 광주 법정 출석에 대해서 “한마디 반성도 없는 전두환의 태도는 참으로 한심하고, 질서를 지킨 광주 시민들은 위대하다”고 평가했다.

박 전 대표는 12일 아침 MBC-R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국당이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겠다는 것은 선거제도 개혁을 반대하려는 꼼수이고, 선거제도 개혁 법안을 패스트 트랙으로 올리면 의원직 총사퇴를 한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의원직 총사퇴는 한일회담 반대를 이유로 정일형 전 의원 등 3인이 사퇴한 것이 전부”라며 “한국당의 의원직 총사퇴 역시 공염불로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조국 민정수석의 유투브 출연에 대해 “청와대는 얼마든지 정치 현안에 대해서 의지와 견해를 밝힐 수 있지만 청와대 관계자가 특정인 유투브에 출연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다”며 “조 수석이 촛불혁명 이전에 국회가 구성되었기 때문에 개혁을 하지 못한다고 한 발언도 국회를 무시하는 것으로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개각 등으로 민주당의 친문 색채가 강화되었다는 질문에 “저는 개각 직후 SNS를 통해서 박영선, 진영 의원 등 이번 인사는 친문 색채를 배제한 교수, 관료 전문가 인선이라고 평가했다”며 “민주당이 친문 색채를 강화한다고 해서 꼭 총선에서 유리하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골프는 장갑을 벗어 봐야 알고 선거는 뚜껑을 열어 봐야 알지만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가 데드크로스를 다시 기록했고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율 차이가 7% 남짓”이라며 “이번 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패배한다면 문재인정부에서 큰 어려움이 닥칠 것이고 총선도 상당히 어려워 질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관련해 “비록 언론일망정 정치인 지역구가 이곳저곳이 거론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임 전 실장이 종로를 검토하고 있다고 하지만 본래 자신의 지역구로 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의 5.24 조치 해제 발언에 대해서 “학자로서 그러한 발언을 할 수 있고 그것이 장관 결격 사유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앞으로 장관으로서 국가적 업무를 봐야하는 처지라면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