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산업은행·현대중공업 밀실 야합… 구조조정 동반 매각 반드시 막아낼 것”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 자본의 대우조선매각 본계약과 관련해 대우조선지회(이하 노조)는 9일 “구조조정 동반한 동종사 매각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산업은행장은 인수합병에서 구조조정은 불가피함으로 총고용은 보장될 수 없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인수합병은 인적·물적 구조조정을 전제로 한 것임에도 군산 조선소의 문을 닫았던 현대중공업 자본이 노동자들의 고용보장을 운운하며 대우조선 노동자들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조는 “구조조정을 위한 인수합병에서 구조조정을 하지 않고 독자 경영을 보장한다는 포장된 말을 믿을 만큼 노동자들은 어리석지 않다”며 “대우조선 노동자들은 재벌 특혜, 밀실야합의 산물이 이번 본계약 체결에 분명하게 반대하며, 현대중공업 자본의 대우조선 인수를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조차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에 의아해한다. 그 첫 번째가 빅2 체계가 아닌 매머드급 빅1 체계로 조선 생태계에 시너지 효과가 없다는 것이며, 2008년 한화에 6조 3천억 원에 매각 절차가 진행됐던 대우조선을 불과 4천여억 원에 경영권을 넘기기 때문이다. 부채를 감안한다 하더라도 명백한 현대중공업 자본에 대한 재벌 특혜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경제 말살하는 매각에 절대 받아들이지 않겠다”며 “대우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 그룹과 달리 대부분의 조선 기자재를 지역의 중소기업을 통해 공급받고 있는 향토기업이다. 대우조선 내 3만여 명의 노동자들과 수만 명의 2차 3차 사외 업체, 그리고 1,300개가 넘는 조선 기자재 업체의 노동자가 7만이 넘는다”면서 “부산·경남의 조선 기자재 벨트는 연 3조가 넘는 기자재를 대우조선에 납품하고 있어 현대중공업으로의 매각은 지역경제의 몰락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노조는 “본계약 체결에서 지역 기자재를 당분간 공급하게 하겠다고 지역을 설득하고 있지만, 그룹체계에서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다”며 “특히, 모든 경제지표에서 최하위를 차지하고 있는 경상남도의 지역 경제는 대우조선의 매각에 따라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역과 연대해 매각을 포기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다”며 “대우조선 지회는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 자본의 일방적인 본계약 체결이 이뤄진 상황이지만 이후 매각 일정에 대해 정면으로 대응하며 매각을 포기할 때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