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포항 앞바다 지진 발생, 원전과 핵폐기장 안전대책부터 마련하라”

경북 앞바다에서 3년만에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환경단체는 원전과 핵폐기장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10일 논평을 통해 “활성단층 인근 20개 원전의 제대로 된 최대지진평가를 육상과 해양의 활성단층을 포함해서 전면적으로 다시 해야 한다”며 “원전 가동은 안전을 확인한 이후에 해도 충분하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등에 따르면 10일 낮 1시경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앞바다 50킬로미터 해양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2016년 9월 12일 발생한 규모 5.8 경주지진과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 그밖에 여진들을 제외하고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이다.

경북 일대는 양산단층 등을 비롯해 발견된 것만 60여개의 활성단층이 분포한 신생대 제 3기, 4기 지층이다. 이날 발생한 지진 역시 신생대 제 3기 지층의 포항분지에 속해 있는 단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고리 5, 6호기 부지 평가 과정에서 드러난 부실한 최대지진평가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데, 전문가들과 시민단체들은 육상의 활성단층을 최대지진평가에 포함하지 않은 것 뿐만 아니라 해양의 활성단층은 제대로 조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가 지난 2월 1일 승인됐다. 지진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이 일대의 20번째 원전이다.

경북은 약 2천만 년전부터 지금까지 형성된 신생대 3기, 4기층으로, 수억 년간 안정화 된 고생대 지층인 수도권에 비해 매우 젊은 지층이며 최근 들어 단층활동이 일어나는 상대적으로 불안한 지층으로 분석되고 있다.

문제는 이 일대에 500만 명이상의 인구가 살고 있고 국내 최대 산업단지가 있으며 울진군 한울 원전 6기, 경주시 월성·신월성 원전 6기, 부산시 울산시 고리·신고리 원전 8기(폐쇄 원전 포함) 등 총 20개 원전이 분포해 있다는 점이다.

가장 불안한 이 지층에 최근 20번째 원전인 신고리 4호기 운영이 허가됐고, 중저준위 핵폐기장이 땅 속 지하수 한 가운데에 있으며, 1만여 톤의 고준위 핵폐기물이 주거지 인근 땅 위에 임시로 저장돼 있다.

아울러 동일본 대지진 이후로 동남부 일대에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가장 먼저 발생한 것은 2016년 7월 5일 울산 동구 동쪽 52킬로미터 해역에서 발생한 울산지진이 처음이었다.

그 후로 경주 남서쪽 9킬로미터 지점의 규모 5.8지진, 포항 북쪽 8킬로미터 지점의 규모 5.4 지진, 그리고 10일 포항 북동쪽 50킬로미터 해역 규모 4.1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전문가들은 경주지진, 포항지진 등 이 일대에 이번과 같은 지진이 계속 발생하는 이유로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을 들고 있다”며 “이 지진이 발생한 후 한반도의 지각판에 작용하는 힘의 패턴이 바뀌면서 에너지가 계속 쌓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 힘이 특히, 한반도 동남부 일대로 집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지진이 발생하기 전에 미소지진의 발생빈도가 증가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데, 에너지가 축적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며 “지각판에 쌓이는 에너지가 경주지진과 포항지진을 통해 효과적으로 방출됐다면 다시 지진이 발생하기 위해 에너지가 쌓이는 시간은 꽤 오래 걸릴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거의 매년 이런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은 지진에너지가 제대로 방출되지 못했고 에너지가 계속 쌓여가고 있다는 의미다. 따라서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그리고 더 큰 지진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