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연대, ‘세월호 참사’ 조사 방해 혐의 황교안 전 총리 조사 신청

4.16연대 제작 세월호 관련 전단지.

4.16연대는 4.16가족협의회와 공동으로 30일 오후 1시 사회적참사특조위(이하 ‘사참위’)에 첫 번째 신청사건으로 황교안 전 총리에 대한 조사를 신청했다.

사참위는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의 진상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건설하고자 피해 지원 대책을 점검하는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설립된 독립 국가기구다.

사참위가 조사 개시를 시작한 이 후 황 전 총리의 세월호 참사 조사·수사 방해 혐의에 대한 첫 번째 조사신청접수다.

4.16연대 안순호 공동대표는 “황교안은 당시 검찰수사에 있어서 해경123정장의 업무상과실치사 항목을 삭제하라는 지시를 했던 자”이고, 그로인해 “세월호 참사 수사가 지연이 됐고, 그 과정에서 범죄은닉·증거인멸을 충분히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4.16가족협의회 심리·생계지원분과장 홍영미(2-8 이재욱 엄마)씨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서 세월호 조사방해 대상자인 황교안이 당시 법무부장관의 역할로 크게 작용했을 것”이라며, “반드시 제대로 조사해서 조사 방해에 대한 결과를 도출해야 한다. 반드시 조사해달라”라고 말했다.

같은날 오전 11시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4.16연대의 ‘자유한국당 황교안 규탄’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세월호참사 ‘범죄은닉·증거인멸’ 중대범죄혐의자 황교안을 구치소로!”라는 이름으로, 4.16연대 안순호 공동대표를 비롯한 단체 활동가들이 참여했다.

기작회견이 끝난 직 후, 4.16연대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황 전 총리 이름이 거명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을 요구하는 진정서한을 제출했다.

안순호 공동대표는 “황교안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광주지검의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자로서 국가 조사기관과 수사기관에서 조사와 수사가 의뢰된 자”이고, “이런 중대 범죄 혐의의 기소 대상자가 각 언론방송사와 여론조사기관을 통해 국민들에게 여과없이 노출되는 것은 국민의 공익적 의사에 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중선관위 여심위는 황교안이 여론조사에 올라가지 않도록 즉각 검토하고 조치할 것”을 요청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