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자유한국당 무엇이 두려워 5.18북한군 침투설 선 긋지 못하나”

민주평화당은 13일 “5.18북한군 침투설에서 과거 새누리당보다 더 후퇴한 자유한국당”이라고 비난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5.18진상규명위원 추천을 놓고 보이고 있는 행보는 과거 국정농단을 일삼았던 박근혜정권하에서 새누리당보다 못하다는 말을 들어도 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5.18 북한군 침투설을 주장한 지만원을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한다고 했다가 다른 진압군 부대장을 검토한다는 등 오락가락하니 이런 말이 나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2013년 5.18북한군 침투설이 제기됐을 때 당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5.18뿐만 아니라 국민전체에 대한 모욕’이라고 분명히 밝혔고 유일호 대변인은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행위에 대해 더이상 용납하면 안되겠다’고 천명했다. 아주 확실한 입장이 있었던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자유한국당이 북한군 침투설에 대해 과감하게 선을 긋지도 못한채 우물쭈물 하고 있는 것과 천양지차다. 자유한국당의 이런 태도는 역사의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고 있는 것이다”며 “무엇이 두려워서 이러는가”라고 따졌다.

이어 그는 “이러니 안타깝게도 엄동설한에 5월 어머니회에서 11일 상경해 농성에 들어갔고 5월단체들에서도 금명간 상경투쟁을 벌이겠다고 하는 것 아닌가”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하루 빨리 국민이 납득할 5.18진상규명위원을 추천하던지 내부사정상 어렵다면 추천권을 반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