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위, 120다산콜센터 상담사 비정규직 문제 해결 축하 행사 가져

unnamed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6일 서울시 120다산콜센터 상담사 간접고용, 비정규직 문제 타결을 축하하며 상생 꽃 달기 행사를 가졌다.

을지로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추미애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와 이학영 을지로위원장, 다산콜센터 상담사 등 희망연대노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20다산콜센터 상담사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축하했다.

2007년 첫 서비스를 개시한 120다산콜센터의 직원들은 연중무휴로 시와 관련된 민원을 가장 빠르게 해결해주는 역할을 해왔다.

이들은 대표적인 여성, 감정노동,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로 전문적인 행정 상담 업무를 행하면서도 하청위탁업체 간의 경쟁으로 인해 노동 강도 강화, 고용불안과 저임금 감정노동에 시달려왔다.

2012년 노조 결성 이후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직접고용을 위해 지속적인 소통을 해왔으며, 마침내 서울시가 출연한 재단 설립을 통해 직접고용을 할 수 있도록 해결안이 제시됐다.

작년 9월 재단 설립을 위한 서울시 조례안이 시의회를 통과했으며, 12월 서울시 예산 198억이 시의회를 통과했다.

120다산콜센터 상담사 직접고용은 지방정부가 책임있는 사용자의 자세로 간접고용 문제를 해결 해 타 공공, 민간부문에서도 참고할 모범적인 사례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이학영 위원장은 “을지로위원회가 또 하나의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 기쁘게 생각하며, 아래로 더 아래로 현장으로 달려가 민생은 더불어민주당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책임의원인 남인순 의원은 “얼마 전 국회청소노동자 분들이 직접고용이 됐는데, 이어서 120다산콜센터 상담사 분들이 직접고용이 됐다는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 양극화를 완화해 더불어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지난 국감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해결 위한 공동 국감을 추진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 나갈 예정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