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사회 변화상 살펴본다

국가기록원,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관련 기록물도 누리집에 공개

내년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이와 관련한 역사 속 기록물이 공개된다. 또 대중교통, 국민연금 등 우리사회의 변화상도 기록으로 살펴본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 콘텐츠를 기록원 누리집(www.archives.go.kr)에 20일부터 공개한다고 밝혔다.

제39회 3·1절 기념 거리 행렬(1958년).

이번에 공개되는 분야는 국민연금, 독립기념관 등 사회분야 14개 주제, 간척사업, 국도 등 경제·산업분야 10개 주제, 광화문, 국립민속박물관 등 문화·예술분야 11개 주제, 과외, 방학 등 교육분야 5개 주제 등이다.

또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2019년을 맞아 이와 관련된 주제에 대해서도 기록물들이 공개된다.

1955년 서울운동장에서 열린 제36회 3·1절 기념식에 이승만 전 대통령과 각료들, 33인 중 생존자였던 이명룡 옹이 참석한 모습, 1958년 3·1절 기념 거리 행진 등이 소개된다.

1990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71주년 기념식 영상과 1997년 국가보훈처에서 열린 제78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사진도 볼 수 있다.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국민연금, 대중교통의 변천사를 비롯해 다양한 역사의 순간들도 공개됐다. 

1993년, 첫 수혜자가 나온 국민연금 현장과 홍보하는 영상, 도시지역 확대를 위한 결의대회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1974년 최초의 지하철인 종로선이 개통된 모습, 2000년대 고속철도의 등장도 살펴볼 수 있다.

서울지하철 종로선 개통식(1974년).

한편, 국가기록원은 지난 2013년부터 300개 주제 개발을 목표로 ‘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 콘텐츠를 개발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6500여건의 기록물을 활용, 253개 주제를 공개했다.  

이소연 행안부 국가기록원장은 “오늘의 우리사회를 만들어 낸 다양한 변화의 순간들이 담겨있는 콘텐츠들을 통해 지난날을 되돌아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