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일본 위안부 피해 생존 할머니 스물다섯분… 일본 진정 어린 사과·배상해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14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한 것에 대해 정의당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일본의 사과를 받지 못한 채 끝내 운명하셔 가슴 아프고 고인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정호진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일본은 명백한 전쟁범죄를 왜곡과 은폐로 회피하고 있지만 그럴수록 죗값만 더 커져갈 뿐이다. 빠른 시일 내에 일본 정부의 진정 어린 사과와 제대로 된 배상이 있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최근 치욕적 외교참사인 화해치유재단이 해산됐고, 강제징용 소송도 결국은 피해자들이 승소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본 정부는 여전히 역사를 왜곡하는 망언으로 고인과 생존피해자의 상처에 고통을 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올해만 일곱 분의 할머니들이 운명했다. 이제 남은 생존 피해자 할머니들은 스물다섯 분으로 평균 연령이 90세 이르는 고령이다”고 전했다.

정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향후 건설적인 한일 양국 관계를 열어갈 분기점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는 점에서 이를 제대로 해결해야 한다.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진실이 바로 잡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당부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