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철도 공동조사, 제재 대상 아니다”

“북과 일정 협의할 것…남북협력사업, 국제사회와 협의 중”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3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통일부는 31일 유엔군사령부에서 승인을 거부한 남북 철도 공동조사 관련 “대북제재 대상이 아니다”며 “북한과의 협의를 거쳐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철도 공동조사 부분은 제재대상이 아니다. 제재대상은 회원국에서 판단해 유엔제재위원회 등에 승인 검토 요청 등을 의뢰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여러 가지 남북협력사업에 대해서도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은 “남북 철도사업 등 남북관계 현안과 관련된 모든 사업에 대해서는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대북제재의 틀을 존중하면서 틀 내에서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유엔사의 불허 결정이 난 후 지난 22일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브룩스 사령관을 만나 이산가족 상봉행사 등 남북관계 제반사항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면서 “철도 현지조사를 포함해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