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단체, 더민주 청년위원회 공동 청년 자유발언대회 개최

더민주 김병관 청년 최고위원 “청년의 문제의식 공유하고 함께 키워나갈 것”

최순실 게이트로 대표되는 비선실세의 국정농단과 관련해 전국민이 대통령의 하야와 퇴진을 외치고 있는 상황에서 박근혜 정부 들어 철저히 소외됐던 청년들의 절규를 표출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국회에서 열린 예정이다.

오는 24일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박근혜 대통령 헌정유린에 대한 청년발언대 ㅎㅇㅎㄹ’행사가 개최된다.

행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헌정유린에 대해 좌절하고 분노하고 있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청년들이 직접 발언자로 나선다.

대한민국의 현 상황에 대해 청년들이 직접 각자의 문제의식과 해법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또한, 행사의 마무리에는 현 상황에 대한 청년들의 문제의식을 공유할 수 있는 공동성명을 모든 참여자가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행사를 공동으로 주최하는 김병관 의원은 “4.19, 5.18, 6.10 등 역사의 중요한 순간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중요한 한 축을 담당했던 우리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듣고 함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여러 청년단체들과 공동으로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향후 국회와 정당 등 정치권이 더 많은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대한민국 청년들 역시 정치권에 보다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