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가맹점협의회, BHC 본사 고발한다

전국BHC가맹점협의회는 28일 BHC본사를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전국BHC가맹점협의회는 미국계 사모펀드(PEF) 로하틴그룹에서 소유하고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 BHC의 전국 가맹점주들로 구성돼 있다.

가맹점협의회는 “BHC본사가 2015년도부터 전체 가맹점들로부터 걷은 광고비에 대한 횡령혐의”와 “BHC본사에서 가맹점에 공급하는 해바라기오일 납품가와 공급가의 차액을 편취 한 사기혐의”에 대해 고발한다고 전했다.

가맹점협의회에 따르면 가맹점주들은 그동안 BHC본사에 2015년도부 터 전체 가맹점주들로부터 걷은 광고비 지출 내역을 공개할 것을 요구해왔지만, 본사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또 협의회는 BHC본사에서 필수공급품목으로 지정해 가맹점에 공급해온 ‘고올레산 해바라기오일’의 납품가와 공급가 차액에 대한 사기혐의 의혹도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