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최저임금 적정 인상 수준 ‘8,500원 미만’으로 가장 많아

내년 최저임금 인상 적정 수준이 ‘8,500원 미만’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는 13~14일 양일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7월 정례조사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15일 밝혔다.

2019년 최저임금을 ‘인상해야 한다’(41.9%)는 응답자 405명에게 그 적정 수준을 물어본 결과, 응답자의 37.4%는 8,500원 미만(7~12% 인상)이 적정 인상 수준이라고 했고, 8,000원 미만(6% 인상) 15.7%, 10,000원 미만(27~32% 인상) 15.6%, 9,000원 미만(13~19% 인상) 14.5%, 10,000원 이상(33% 인상) 11.6%, 9,500원 미만(20~26% 인상) 2.9% 순이었다.

2019년 최저임금 적정 인상 수준 중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인 ‘8,500원 미만(7~12% 인상)’ 응답은 연령별로는 20대(44.1%)․30대(41.2%), 권역별로는 강원/제주(67.2%)․ 인천/경기(42.7%)․서울(40.2%) 순으로 높았다.

이어 직업별로는 학생(52.6%)․화이트칼라(41.5%)․자영업(39.7%),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40.5%)․보수(39.3%), 최종학력별로는 대제 이상(44.3%),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41.1%)․200~500만원 미만(39.1%),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45.1%)․무당층(42.2%)에서 높았다.

한편, 2019년 최저임금위원회 노동계와 경영계는 각각 최초 최저임금 요구안으로 1만790원, 7,530원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1만 원 이상 인상이 적정 수준이라는 응답률은 11.6%, 8천 원 미만이 적정 수준이라는 응답률은 15.7%에 그쳤다.

지난 13일 새벽,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결정한 2019년 최저임금은 시간당 8,350원으로 2018년 대비 10.9% 인상한 수준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