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 재조사하라”

더불어민주당은 21일 “2013년 알려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해 철저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이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당시 검찰은 별장 파티의 성관계 장면이 담긴 동영상 속 인물을 특정할 수 없고 성접대의 대가성을 입증할 수 없다는 이유로 김 전 차관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부대변인은 “최근 방송프로그램에서 이러한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이 다뤄지고, 피해 여성의 진술이 방송된 후 검찰 적폐에 대한 국민들의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에 대해 얼마 전 법무부 과거사위원회에서 사전조사를 결정했지만 아직 재조사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피해 여성들의 진술이 무시되고, 주요 피의자로 지목된 권력층 피의자들은 제대로 소환되지 않았거나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무혐의 처분됐다”며 “김학의 사건 피해자는 고개를 들고 다닐 수 없게 됐다며 죽음을 선택하기 전이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청와대에 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정 부대변인은 “지금이라도 검찰은 철저히 재조사하여 국민들의 검찰에 대한 불신을 종식시키고 억울한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길 바란다”며 “아울러 재조사 과정에서 피해자 보호에도 각별히 신경써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학의 전 차관은 성접대 연루 의혹을 전면 부인한 뒤 2013년 3월 21일 법무부 차관직에서 전격 사퇴 후, 현재 변호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