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군산·통영에 특교세 105억원 지원

피해 협력업체·소상공인에 지방세 유예 등 지원 추진

행정안전부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북 군산 지역과 조선사 구조조정 등으로 위기에 빠진 경남 통영지역에 특별교부세 105억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특교세는 각 지자체가 민생안정과 지역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시급한 현안사업에 투입된다.

지역별로는 전북도와 군산시에 65억원이 지원돼 산업단지 노후 기반시설 정비, 주변상가 활성화 등 6개 사업에 사용된다.

통영시의 경우 안정산단 주변 우회도로 개설, 철공단지(선박부품수리) 주변 환경개선 등 6개 사업에 40억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행안부는 지역경제 위기로 피해를 본 협력업체와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도 다각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새마을금고를 통한 대출금 만기연장 및 원리금 상환 유예, 지방세 납부 기한연장, 징수 및 체납처분 유예 등이 추진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에 지원되는 사업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와 협의해서 발굴한 것으로 지역사회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완화하고 경제를 살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