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검찰, 김관진·김장수 전직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철저히 조사해야”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검찰은 김관진, 김장수 두 전직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사경을 헤매는 국민들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이 자리 보전을 위한 상황 조작에만 열을 올렸던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사건 대응 행태가 그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오늘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소환해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등에 대해 조사중이다”며 “검찰은 이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해 10월 청와대가 검찰에 수사 의뢰한 바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청와대 보고 일지가 조작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또한 참사 이후 대통령 훈령 318호인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 상황을 종합 관리하는 컨트롤 타워라는 내용이 임의로 삭제된 의혹도 제기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쯤되면 당시 청와대의 위기 관리 능력이 부족해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 수준을 뛰어 넘는다. 범죄 피의자가 사건의 알리바이를 구성하기 위해 범죄를 저지른 뒤 각종 정황을 짜맞추는 행태와 별반 다를 것이 없는 것이다”며 “도대체 국가는 왜 존재하는 것인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는 최소한의 소명 의식도 없었단 말인가”라고 따졌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