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대우건설 무책임한 경영간섭 중단하라!!”

사진은 지난 1월29일 오전 11시 여의도 산업은행 본사 대우건설지부 농성천막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모습. 사진=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제공.

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는 8일 산업은행의 대우건설 매각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이는 산업은행이 자행한 졸속•밀실•무책임 매각의 당연한 결과이며, 책임은 회피하면서도 자금회수를 위해 무리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진행해 오던 산업은행의 전형적인 행태가 가져온 실패”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통해 “산업은행은 국책은행으로서 기업을 살리기 위해 존재하는 것인가 아니면 기업의 가치에는 관심 없고 본인들의 책임만 회피하며 자금 회수에만 관심 있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노조는 “산업은행 전영삼부행장을 비롯한 책임자들은 대우건설에 대한 공정한 관리 실패 및 이번 매각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노조는 “당 지부에서는 국정농단 세력에 의한 대우건설 낙하산 사장 선임 및 무책임한 구두지시에 의한 경영간섭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재발방지와 관리행태의 개선을 위한 대책과 투명한 경영관리의 확약을 요구해 왔고, 이번 지분매각과 관련해서도 매각 시작부터 진행 과정과 기업 선정 조건 등에 대해서 공개하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산업은행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노조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에도 선정 대상자의 자금조달 건전성 여부 및 해외사업 경험의 전무에 따른 위기관리 능력 등에 대한 당 지부의 문제제기 및 외부의 부정적인 시각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매각을 진행하더니 결국 매각이 실패하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만약 인수가 종료된 후 이런 부실이 발생하였다면, 위기에 대한 대응 능력 없이 표류하다 인수자와 대우건설이 모두 좌초되는 끔직한 결과를 가져왔을 것이다”며 “이 위험천만한 위기상황을 초래한 산업은행과 담당자는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가?”라고 따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