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노무현 대통령 비하 광고낸 일베 회원에게 강력한 대응 보여줄 것”

극우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의 회원이 뉴욕 맨해튼 명소 타임스퀘어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광고를 게시한 것과 관련해, 노무현 재단 측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

노무현재단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5일 미국 거주 일베 회원이 뉴욕 타임스퀘어에 노무현 대통령 비하 광고를 낸 것에 많은 회원과 시민들이 분노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단은 “표현의 자유라는 탈을 쓰고 악의적인 내용으로 고인(故人)과 유가족, 지지자들을 분노케 하는 이러한 폐륜적 행태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며 “사실 관계를 명확히 파악했고, 미국에 거주하는 미국변호사와 국제변호사, 국내 변호사들과 함께 법리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필요한 절차를 거쳐 방안이 나오면 재단의 공식적인 대응 내용도 알리겠다”고 밝혔다.

재단은 “선의를 왜곡하고, 인격비하와 모독을 일삼는 저들의 행태에 그만큼 강력한 책임이 뒤따른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줄 것이다”며 “이에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며 악의적인 행태를 하는 이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