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대우건설 졸속, 밀실, 특혜 매각 반대한다”

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는 17일 “당 지부는 불투명하고 불공정한 대우건설의 매각을 반대함은 물론, 현재 인수후보로 언론 등을 통해 거론되고 있는 호반건설과 중국계 자본의 대우건설 인수를 강력히 반대하며, 이들이 대우건설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전된다면 이들의 인수를 절대적으로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지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현재 산업은행이 보여주는 졸속 밀실 매각의 행태는 단순 채권자로써의 투자금 회수만을 목적으로 하는 듯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운건설지부는 “언론 등을 통해 거론되고 있는 대우건설 경영지분의 분할 매각은 애초 산업은행이 제시한 경영지분 전량 매각 공고를 뒤집는 원칙없는 행위로 우량 건설사를 재단하려 하고 있다는 의심이 들게 하는 대목이다”며 “그럼에도 산업은행은 이런 억측에 대해 아무런 해명도 입장도 없다. 대우건설의 매각은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매각인지 정부와 산업은행은 원점에서 돌이켜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부는 “적격후보리스트에도 없던 업체가 갑자기 나타난 것도 모자라, 그렇게 추가로 참여하도록 허용된 대상이 국내 건설환경에 대한 이해도가 전무한 중국계 투기 자본이라는 점에서, 이미 수차례 겪어본 중국계 자본에 의한 기술유출과 먹튀 등에 대한 신뢰를 담보할 방법이 같이 제시되지 못하고 있는 점 등에서 본 매각이 정상적이고 투명한 과정이 전혀 고려되고 있지 않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다”며 “이것이 현 정부가 보여주려는 공정하고 투명한 사회의 모습인지, 그리고 산업은행은 그 존재 목적에 충실한 행위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부는 “업계 대표 주택건축 브랜드를 가진 대우건설과 뒤쳐지는 브랜드 인지도를 가지며 주택 건설만을 수행하는 호반건설의 시너지는 전무할 것이며 더불어 해외건설과 플랜트 사업 부분에 대한 이해도가 전혀 없는 것은 매각의 목적성을 잃은 것이다”며 “나아가 호반건설의 오너는 할부금융으로 사업을 일구며 짧은 시간 동안 급성장한 금융가로써 노동자에 대한 이해가 낮고 해당사의 임직원 이직률이 높은 후진적 근로 행태를 추구하는 자본가로 알려진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부는 “금번 대우건설 매각의 목적은 그 동안 산업은행이 보여준 경영의 한계를 극복할 건전하고 능력있는 경영주체를 선정함으로써, 국내 건설산업의 안정과 발전 그리고 미래 세계시장에의 건설 선도 기업으로써의 주도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자명하다. 이는 산업은행의 대우건설 인수 당시의 목적이기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