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개성공단 폐쇄·위안부 문제 이면합의…“국민은 안중에도 없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평화개혁연대는 29일 “개성공단 폐쇄 결정이라는 엄청난 사건이 박근혜 대통령의 한마디로 시작되고 실행됐다는 것이 정부 조사를 통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평화개혁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박근혜와 아베 사이에 이뤄진 ‘위안부 합의’라는 것도 결국 당시 국정원장이 개입, 피해자들에 대한 배려 없이 사실상의 이면합의까지 주고받으며 졸속 처리되었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평화개혁연대는 “지난 정부가 두 사건을 통해 보여준 점은 명백하다. 그들의 머릿속에 국민은 없다”며 “보수의 민낯이 부끄럽다. 그들이 어두운 밀실에서 꾸려온 나라살림이 어떤 수준이었을지 불문가지다. 박근혜·최순실 체제 하에서는 정부 시스템도, 여당도 허수아비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의 유승민 대표,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는 침묵으로 지난날의 잘못들을 가릴 수 없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며 “또한, 반성도 하지 않은 채 또다시 공학적 눈속임으로 정치적 연명을 획책한다면 내년의 지방선거, 이어지는 총선을 통해 국민의 매서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