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남 탓 공방 본회의 무산돼”

국민의당은 23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의 남 탓 공방과 책임 전가로 본회의가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에는 소극적이고 대통령 자체 개헌안을 염두에 둔 채 협상에 소극적인 태도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대선 때 약속한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 국민투표 약속을 뒤집고 개헌에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감사원장과 대법관 후보자 미인준으로 인한 국정 공백은 아랑곳 않은 채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당리당락의 고질병으로 국민들의 피해만 커지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을 책임지는 여당으로서 책임 있고 전향적인 자세로 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또한 반대를 위한 반대로 최경환 방탄 국회의 오명을 자초하지 않길 바란다”며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민생과 개혁입법이 거대 야당의 싸움으로 허송세월 할 시간이 없음을 밝혀둔다”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