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년만에 12억 3천만 원 시민세금 쓰고 돌연 사업 중단”

남재경 서울시의원, ‘메모리人 서울 프로젝트’ 일방적 사업중단 예산낭비 질타

남재경 서울시의원(종로1, 자유한국당)

서울시민의 기억을 수집하고 기록하는 ‘기억수집가’ 를 양성·운영하는 ‘메모리人 서울 프로젝트’ 사업이 본격적인 성과를 달성하기도 전에 사실상 폐지되면서 기 투입된 12억3천만 원의 예산이 낭비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남재경 서울시의원(종로1, 자유한국당)은 지난 15일 열린 제277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문화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같은 점을 지적하며, “성과가 본격적으로 가시화되기도 전에 사업이 중단되면서 그 동안 수집된 에피소드들의 관리·활용 문제와 함께 기 투입된 예산이 헛돈이 됐다”고 질타했다.

남 의원에 따르면 ‘메모리人 서울 프로젝트’ 는 서울시가 서울에 관한 다양한 기억을 목소리로 채록해 서울 시민의 살아있는 기억과 역사를 아카이브로 구축하겠다 취지로 2013년 처음 시행, 서울에 관한 일상적인 이야기뿐만 아니라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동대문 운동장’ 등까지 1,700여 개에 이르는 에피소드를 수집하고 기록해 왔다.

2016년까지 매년 30~40명의 기억수집가를 선발·양성했는데, 기억수집가에는 건당 5만 원 내외의 사례비를 제공하는 등 지금까지 총 12억 3천만 원의 예산이 집행됐다.

그러나 시는 “2018년 설립 예정인 서울기록원의 사업과 중복 예상”을 이유로 2017년 ‘메모리人 서울 프로젝트’를 돌연 폐지하고, 대규모 신규사업인 ‘생활문화 매개자 양성사업’을 추진했다.

남 의원은 “공공기관의 사업이 지속성과 투명성을 담보하지 못하면, 시민들의 삶은 우왕좌왕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