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검찰은 하루속히 대통령 소환조사하라”

[뉴스필드] 더불어민주당은 16일 “헌법정신 운운하는 대통령과 청와대, 검찰은 하루속히 대통령 소환조사하라”고 주장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영하 변호사는 박 대통령에 대한 검찰조사 시점과 관련해 모든 의혹이 정리되는 시점에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통령이 임기 중 수사와 재판을 받으면 국정이 마비되고 국론이 분열되는 상황이 예상되기 때문에 직무수행에 지장이 안 되도록 하는 것이 헌법정신에 부합한다는 것이다”며 “대한민국 헌법정신을 유린한 대통령이다. 대통령도, 청와대도, 그 변호인도 감히 헌법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스스로 파괴한 법과 원칙을 이제 와서 국정 마비와 국론 분열을 막아야 한다는 명목으로 끌어다 붙이는 파렴치함에 국민은 치가 떨릴 지경이다”며 “최순실과 차은택의 기소가 목전에 있는 상황에서 이번 게이트의 몸통인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검찰조사가 늦춰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밝혀진 대응문건에 따른 시나리오를 완비하지 않았는가.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각종 관계자의 증언들 모두 증거인멸을 향해 가고 있다”며 “검찰은 법치주의에 따라 하루속히 대통령을 소환조사하라. 헌법정신 유린의 주범은 박근혜 대통령이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에 대한 일말의 존중이라도 남아있다면 박근혜 대통령에게 남은 선택지는 퇴진뿐이다”고 덧붙였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