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5.18 암매장 의혹 진상규명 양심선언과 유해발굴 촉구”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은 13일 “정부는 옛 광주교도소 감시탑 유해 발굴 작업이 조속히 착수될 수 있도록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옛 광주교도소 감시탑 지하공간에 계엄군이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시신을 유기하고 콘크리트로 밀폐했다는 증언이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의원은 “1차 발굴 작업에서 유해를 찾지 못한 상황에서 나온 이번 증언은 ‘시신을 임시매장한 뒤 항쟁 직후 다른 장소로 옮겼을 것’이라는 추정에 힘을 보태고 있어 사실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이어 “5.18때 사라진 수많은 행방불명자 대부분은 5·18 당시 계엄군에 살해당한 뒤 암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무려 37년이 흘렀지만 유해를 발견하지 못한 것은 그간 관련 기록 및 증언이 부족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그런 점에서 이번 제보는 5.18 암매장 의혹 진상규명의 전기를 마련할 만한 귀중한 진술이 아닐 수 없다”며 “미래 세대에게 진실된 역사를 남겨주는 것은 시대적 책무다. 늦었지만 용기 있는 고백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얼마 전 ‘시위대 3명을 사살해 직접 암매장했다’는 당시 계엄군 지휘관의 증언이 나온 것 역시 같은 맥락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다”며 “침묵해왔던 이들의 양심선언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