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무모한 도발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대북 인도적 지원에 영향 있느냐’ 질문에는 “전반적인 상황 고려”

통일부는 22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본인 명의의 첫 성명을 통해 ‘초강경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북한은 더 이상 타국을 적대하고 스스로를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오는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데 이어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을 통해 또 다른 도발을 언급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이 최고지도자 명의의 성명을 발표한 것은 처음으로 파악된다”면서 “어제 대통령께서도 유엔연설에서도 말씀하셨듯이 북핵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런 긴장고조 언행을 삼가는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대북 인도적 지원 영향과 관련 통일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인도적 지원을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서 추진한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지원 시기는 국제기구와의 협의 등 이런 전반적인 상황을 감안하고 고려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에서 세컨더리 보이콧 관련해 ‘한다’는 입장을 밝혀 남북경협도 당분간 위축될 수밖에 없고 나진~하산에 있는 러시아 프로젝트 등 북한과의 거래 대상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 남북관계는 단절된 상황”이라면서 “제재 국면에서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안보리 제재가 이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이행상황을 보면서 유관부처와 협의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