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가 껌이냐? 상암동DMC 롯데복합쇼핑몰 강행 반대한다!”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강행반대 주민서명운동 본격 돌입
마포지역 상인과 주민들 지역경제, 지역공동체를 위해 공동행동 선언

지난 6월14일 롯데본사앞에서 상암동DMC 롯데복합쇼핑몰 비대위 서정래 망원시장 대표와 정광욱 상암동 상점가 대표 등이 참여한 기자회견 모습. <사진=참여연대 제공>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강행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24일 오후 2시 망원역 1번출구 앞에서 상암동DMC 롯데복합쇼핑몰반대 기자회견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비대위에 따르면 마포구 상암동에 들어설 롯데복합쇼핑몰은 지하 7층, 지상 11층 건물 2동과 지하 7층, 지상 19층 건물 1동 등 건물 3동으로 계획됐다.

판매시설 면적만 23만1611.65㎡로 축구장 32배의 크기에 달하는 초대형 쇼핑몰이다.

지난 2015년 1월, 서울시 경제진흥실 소상공인지원과가 의뢰해 한국외국어대학교 연구산학협력단이 실시한 ‘마포구 대규모점포 개설에 따른 상권영향조사’를 보면, 롯데복합쇼핑몰의 피해 범위가 반경 5km까지 확산할 것이며 매출 피해도 30% 또는 그 이상으로 판단된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TF를 꾸려 롯데와 지역상인들의 의견을 조율했고, 3개 동 중에서 1개 동을 판매시설에서 제외할 것을 주요 골자로 하는 협상안을 제시했다.

그런데도 롯데 측은 서울시의 협상안을 거부했고, TF는 결국 좌초했다.

비대위는 “대형복합쇼핑몰은 광범위한 영역과 업종의 지역중소상인에게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 주변 소매점의 매출 감소뿐만 아니라 대규모 점포의 입점으로 인해 영향을 받게 되는 생활환경과 교통, 고용과 상권, 쇼핑의 질과 같은 여러 가지 상황과 대규모 점포의 입점으로 인해 야기될 것으로 우려되는 문제와 쟁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입점 여부를 확정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이 모든 책임은 결국 대형유통재벌, 롯데의 탐욕에 있다. 지금 상암동 부지에 필요한 것은 롯데 재벌기업의 탐욕을 위한 전진기지가 아니다. 롯데는 복합쇼핑몰 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지역공동체와 지역경제의 올바른 발전을 위한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서울시와 마포구청에도 강력하게 촉구한다. 영등포 타임스퀘어, 하남 스타필드 등 수많은 복합쇼핑몰이 상권몰락, 교통체증, 지역공동체 파괴 등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복합쇼핑몰 진출 관련 주변상권 영향 실태조사’ 결과에서도 중소유통업업자와 소상공인의 66.3%가 복합쇼핑몰 진출로 인해 점포경영이 ‘나빠졌다’고 응답해 피해가 심각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복합쇼핑몰 문제에 대한 결론은 대대적인 규제와 철회뿐이다. 행정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나몰라라 발뺌하지 말고, 더는 우리 사회에 복합쇼핑몰이 발붙일 수 없도록 적극 대처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