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1200명 넘었다… 살인기업 처벌하라”

4월27일 환경부 주최 가습기살균제피해구제법 시행령 공청회가 열리는 명동의 서울중앙우체국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회원들이 대선 정책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환경보건시민센터는 10일 낮 12시 여의도 옥시 정문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참사 살인기업 처벌촉구 시리즈캠페인 3차 기자회견을 연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참가단체는 한국여성소비자연합과 한국소비자연맹, 환경보건시민센터, 환경운동연합, 참여연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소비자와 함께, 경실련, 금융정의연대,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등이다.

환경단체 등에 따르면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아직도 진행 중이다. 정부의 공식피해접수처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7일 현재 5,657명의 피해자가 피해신고를 했고 1,212명이 사망자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신고된 피해자 중 피해판정은 982명 만이 받았다.

더욱이 피해판정 등급의 문제로 제대로 된 지원과 보상을 받지 못하는 억울한 피해자는 늘어가고 있다는 게 환경시민단체의 주장이다.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후에 병원치료를 받은 피해자가 30만 명에서 50만 명으로 추산되지만 이들 피해자를 찾아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는 일은 요원하기 때문.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는 “다행히 새로운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서 환경부 등 정부부처 책임자들이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면서도 “살인기업들은 쥐 죽은 듯 입을 다물고 시간이 해결해준다는 듯 피해자와 시민단체들이 지쳐 나가떨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가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제대로 해결하도록 감시하고 협력할 것이다. 더 중요하게는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일으킨 살인기업들이 법의 심판대 앞은 물론, 사회적 심판대 앞으로 끌어내서 시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파렴치한 기업들을 퇴출시키고 다시는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같은 기업에 의한 시민살인이 벌어지지 않도록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