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조사방해·은폐·왜곡·공작 조사촉구

사진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 15차 범국민 행동 집회 모습. <사진=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제공>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이하 416연대)는 29일 오전11시 광화문416광장에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조사방해·은폐·왜곡·공작 조사촉구’ 기자회견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416연대 등에 따르면 2014년 세월호가족과 국민의 힘으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을 제정했다. 그리고 특별법에 기초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만들어졌다.

특조위는 650만 명의 서명을 통해 제정된 세월호특별법에 따라 세월호 참사에 대해 3차례의 청문회와 각종 조사 활동을 통해 그 진상을 조사해 왔다.

그러나 2016년 9월30일을 기점으로 강제종료됐다. 특조위와 야당은 특조위의 활동 기한을 세월호특별법에 따라 위원회 구성을 마친날부터 1년(추가 6개월)으로 보지만, 당시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 특별법이 시행된 날을 기점으로 적용했다.

4월16연대는 “박근혜 정부 시절 정부기관의 방해, 사법기관 수사 외압, 보수단체 불법 동원 등 청와대가 개입해 세월호 참사의 조사를 방해하고 은폐하며 왜곡했던 공작정치 사례는 부지기수이며 광범위하게 전개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은폐, 왜곡에 대해 이미 문재인 정부는 출범 직후 조사와 수사 의지를 표명했다. 우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조사와 수사를 촉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416연대는 기자회견 후 세월호 진상규명 조사방해·은폐·왜곡·공작 사례를 종합한 자료는 국민인수위원회(광화문1번가)에 전달할 예정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