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고용율 지난해 최고치 갱신

김태수 서울시의원 “청년들의 안정된 삶을 위해서 청년 일자리 늘리는데 노력할 터”

서울시 산하 공기업에 청년 일자리가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청년 채용률은 최고치를 찍었다.

13일 서울시의회 김태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2)이 서울시에서 받은 ‘최근 3년, 서울시 공기업 청년고용 현황’에 따르면 청년고용이 의무화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새 청년 2,843명이 일자리를 찾았다. 이 기간 3,713명을 채용했는데 76,5%를 청년으로 채웠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955명 중 697명(72.9%), 2015년 909명 중 657명(72.2%) 그리고 2016년 1,849명 중 1,849명(80.5%)이다.

이 기간 청년 채용률이 가장 적극 높은 공기업은 농수산식품공사다. 농수산식품공사는 53명을 채용했는데 모두 청년으로 뽑았다.

뒤이어 서울메트로 96.5%(1,222명 중 1,180명), SH공사 96.4%(85명 중 82명), 서울관광마케팅 92.8%(14명 중 13명) 순으로 높았다.

반면 청년 채용률이 가장 낮은 곳은 신용보증재단이다. 신용보증재단은 144명 중 7명 만을 선발해 0.4%의 낮은 채용률을 보였다.

이어 서울산업진흥원 27.2%(88명 중 24명), 50플러스재단 33.3%(42명 중 14명) 순으로 조사됐다.

김태수 의원은 “서울시의회는 지난 2013년 10월 청년 일자리 촉진을 위해 서울시 투자·출자·출연기관의 청년 고용을 의무화를 골자로 한 ‘서울시 청년일자리 조례’를 제정했다. 이후 정원의 3% 의무고용과 면접 정장 등 무상대여, 사진 촬영, 헤어 스타일링 등 청년 구직 활동에 드는 비용을 지원하도록 했다”면서 “앞으로도 청년들의 안정된 삶을 위해서 의회와 서울시가 청년 일자리 만들기에 많은 노력을 하여 청년이 행복한 서울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