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문재인 대통령 탈핵약속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학계, 종교계, 정당, 법조계, 일반시민 등 각계각층 3,600 명 긴급 선언
세종문화회관 앞 기자회견 후 국정기획위까지 행진

6월8일 오전 11시, 8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이 ‘탈핵약속 실현 촉구 2017인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환경운동연합 제공>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국정운영 100대 과제’ 확정을 눈앞에 둔 8일 오전 11시, 8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이하 탈핵공동행동)이 ‘탈핵약속 실현 촉구 2017인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탈핵공동행동은 “문재인 대통령의 에너지 공약은 탈핵 정책이었다”며 “문 대통령은 공약 자료집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비롯해 계획 중인 핵발전소 백지화, △ 월성 1호기 폐쇄, △ 원안위 강화, △ 탈핵로드맵 수립, △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등 다양한 탈핵정책을 약속한바 있다”고 지적했다.

탈핵공동행동은 “또한 정책협약을 통해 △ 신고리 4호기, 신울진 1,2호기 등 건설 중 핵발전소 건설 잠정 중단과 사회적 합의를 통한 운영여부 결정, △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 계획 중인 핵발전소(영덕, 삼척, 울진) 백지화, △ 파이로프로세싱(제2원자력연구원) 재검토, △ 핵발전소 인근 피해주민 지원 등을 약속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날 탈핵공동행동은 국정운영 100대 과제에 이들 약속사항이 제대로 반영될 것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또 최근 일부 지자체와 핵산업계, 원자력학계들이 탈핵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데 대해 지역 참가자들의 강력한 규탄 발언도 이어졌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참석자들은 국정기획위까지 행진을 진행해서 탈핵약속 실현 촉구 내용을 담은 선언문을 전달했다.

이번 선언은 애초 1천인 선언을 목표로 6월 1일 밤부터 서명이 시작됐으나, 하루만에 1천여 명이 서명에 참가해 ‘2017인 선언’으로 확대·준비됐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