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변호사 등 498명,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 도덕성 증언 발표

지난 2일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모습. <사진=ytn 캡처>

교수와 변호사, 기타 사회인사 등 498명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청렴성과 도덕성을 증언하고 나섰다.

강남훈 한신대 경제학과 교수외 4명은 6일 오전 11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김 후보자의 청렴성과 도덕성을 증언하는 성명서인 ‘김상조를 아끼는 사회 각계인사 498명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했다.

서명자들은 ‘김상조 후보자의 도덕적이고 청렴한 삶을 증언합니다’라는 부제가 붙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몇십년 동안 대학원생 연구실에서, 강단에서, 연구 소모임에서, 학회에서, 정책토론회장에서, 주주총회장에서, 그리고 법정과 거리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삶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봐 왔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자의 평소 지론과 행동의 모든 면에 대해 견해를 같이 하는 것은 아니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그동안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김 후보자가 객관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진솔한 해명과 사과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를 거부한 채, 김 후보자를 탐욕스런 인간이자 파렴치한 학자로 계속 매도하는 일부 언론과 정치권의 모습에 실망과 분노를 느껴 각자의 이름을 걸고 서명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명자들은 또한 “공정거래위원장에 관한 인사 검증은‘공정하고 자유로운 경쟁을 촉진’하기 위한 적임자를 뽑아야 한다는 순수한 충정(衷情)에서 이뤄져야”한다고 강조하면서, “김상조 후보자 역시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옷깃을 여미고 공인의 자세를 가다듬어 초심을 잃지 말고 공정한 경제 질서 구축에 매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서명에는 김상조 후보자의 은사 3인을 포함한 학계 380명(한성대 119명 포함), 변호사 55명, 회계사 19명, 기타 사회인사 44명 등 도합 498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서명 작업은 지난 4일 오후 5시에 시작해 5일 밤까지 진행됐다.

이 성명서에는 김 후보자의 서울대 경제학과 은사인 변형윤(서울사회경제연구소 이사장, 서울대 명예교수, 학술원 회원, 전 한국경제학회 회장), 김세원(서울대 명예교수, 전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전 한국경제학회 회장), 정운찬(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 서울대 명예교수, 전 서울대학교 총장, 전 한국경제학회 회장) 등이 포함돼 있을 뿐만 아니라, 김 후보자와 함께 한국 경제학을 연구했던 강철규(서울시립대 명예교수, 전 공정거래위원장), 장지상(경북대 경제학), 강남훈(한신대 경제학), 홍장표(부경대 경제학) 교수, 금융 현안을 공부했던 윤석헌(서울대 객원교수), 전성인(홍익대 경제학), 고동원(성균관대 법학), 원승연(명지대 경영학) 교수,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을 위해 협력과 토론을 함께 했던 김남근(법무법인 위민) 변호사, 박상인(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등이 서명에 참여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