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자본감시센터 “이낙연 총리 후보의 자진 사퇴를 촉구한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이 후보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29일 성명을 통해 “만연한 이 나라의 부패를 척결하고, 새 시대를 열어갈 문재인정부에 긍정적 힘을 보태기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자진 사퇴가 그 의지의 진정한 표현이 될 것이다”며 “이낙연 후보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 해 1년 동안 우리 센터가 진경준, 김주현, 우병우를 비롯해 박근혜, 최순실, 이재용 등을 주로 뇌물죄로 고발해 온 기준에 비춰 보면 이 총리후보의 사례도 그 범주에서 예외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문회에 나온 내용 가운데 특히 2014년 당비를 보좌관이 대납하여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출소 후 그 범죄자를 정무특보로 기용한 사실에 대해 ‘당시 대납 건은 매우 부끄럽다’고 했는데, 이는 당시 이 지사가 납부했어야 할 당비 5천만원이 뇌물이고, 뇌물의 대가가 채용이었기에 다른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또 부인의 그림 판매에 남편의 직함을 사용한 것이나 서울에서의 전시회에 이 지사 유관기관인 전남개발공사가 매입한 그림 값은 뇌물 수수에 해당되고, 부인도 그림 판매 수입에 대해 정당한 세금을 납부하지 않은 것 역시 조세포탈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그리고 이 총리후보가 2012년과 14년의 출판기념회에 1만명이 참석했다는 부분에 대해 스스로 ‘세 과시용’이라고 해명했다”며 “이는 사전 선거운동임을 자백한 것이고, 책값보다 대부분을 더 받은 것은 불법 선거자금 수수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이처럼 실정법을 위반한 사실이 명료하고 국민이 요구하는 기준의 총리 자격에 미흡한 이 총리후보는 청렴과 개혁과 통일을 추구하는 새 정부의 내각을 통솔할 자격에도 미흡할 뿐 아니라 호남을 대표할 정치인으로서의 자격 역시 더 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총리 후보자 임명 동의안은 국회 재적의원 중 과반수 출석과 출석 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통과된다.

현재 완강하게 반대하는 자유한국당(107석)을 제외하고 더불어민주당(120석)에 국민의당(40석)이 찬성하면 과반을 채울 수 있지만, 이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 때문에 표결처리를 낙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뉴스필드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