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최저임금 1만원·비정규직 철폐 요구 사전대회… 오는 6월30일 총파업

전국민주노동총연맹과 최저임금 만원 비정규직 철폐 공동행동(만원행동)은 27일 오후 5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 청계광장에서 ‘최저임금 1만원·비정규직 철폐 요구 사전대회’를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생계비도 안 되는 최저임금, 만원은 최소한의 요구다”며 “비정규직 천만 명 시대, 이제 종지부를 찍자”고 밝혔다.

이어 “6월 30일, 우리는 노동적폐를 청산하는 사회적 총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은 “최저임금 만원, 되면 좋고 안 되면 할 수 없는 그런 문제가 아니다”며 “문재인 정부는 3년 내 만원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런데 3년 안에 무슨 일이 어떻게 벌어질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적폐청산과 개혁과제를 추진하는데 90%에 가까운 국민들이 지지를 보일 때 국민을 믿고, 노동자를 믿고, 절망에 허덕이는 청년들을 믿고 최저임금 만원 추진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득주도 경제성장을 이야기하는 정부라면 지금당장 최저임금 만원 과감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그는 “비정규직문제해결도 마찬가지다. 1000만 비정규직은 불과 20년 된 문제다”며 “대한민국에 비정규직이 없던 시절이 있었고, 비정규직이 없어도 기업들 먹고 살았고, 경제성장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재벌들만 배불리는 비정규직 없애자, 20년 전 세상,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만들자는 게 무리한 요구입니까? 기업들만 잘 먹고 잘 사는 세상 그만하고, 노동자들에게 좋은 일자리, 정당한 대우와 권리를 보장하라는 게 부당한 요구입니까? 비정규직문제는 비정상적인 고용구조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것이고,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기 위해 더 이상 늦출 수없는 요구”라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6월30일, 이같은 요구를 가지고 사회적 총파업을 실시한다.

해당 총파업은 만원행동 모든 참가 단체들과 농민, 빈민, 시민사회단체 등 모든 민중운동조직들이 함께하는 총파업으로 전해졌다.뉴스필드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