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일체 도발행위 즉각 중단하라”

YTN 화면 캡처

정부가 21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에 대해 “북한이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를 위반한 일체의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나올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거듭된 도발은 우리 신정부와 국제사회가 갖고 있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와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무모하고 무책임한 행동으로서, 정부는 금번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최근 미, 중, 일, 러 등 주요국에 대한 특사단 파견을 통해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북핵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추진해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천명한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굳건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안보를 지켜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후 4시 59분쯤 평안남도 북창 일대서 동쪽 방향으로 불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는 지난 14일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 발사 이후 일주일만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