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안, 조합원 대상 노조탈퇴 등 부당노동행위 의혹… 진상조사단 파악 중

건설엔지니어링업체 (주)삼안이 삼안지부 조합원들에 대한 노동조합 탈퇴 종용과 권고사직을 통한 강제 인력구조조정 등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5월 초에 이르는 기간 동안 삼안지부 조합원들에 이같은 부당노동행위가 발생됐음을 인지하고,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엄정히 조치할 것을 결의했다.

노동조합 탈퇴 종용은 각 부서장과 임원들이 조합원들에게 행했고, 삼안 지부는 해당 조합원들의 증언을 종합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일부 부서장들은 조합원들에게 ‘노조 탈퇴할 것이냐?’ ‘노조가 해준 게 무엇이냐?’ ‘회사가 나아가는 길에 노조가 있어서 방해가 된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게다가 일부 부서장이 노사간의 단협사항인 임금체계 개편에 대해 조합원들에게 직접 성과연봉제 찬성을 요구하고 압박하는 사태도 발생한 것으로 증언됐다.

현재 삼안과 삼안 지부는 임단협 교섭 중에 있고 쟁점 사항들에 대한 교섭이 진행 중인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각 부서에서 사내 지위를 이용해 조합원들에게 탈퇴를 종용하는 행위는 단순 부당노동행위를 넘어서 노사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행위라는 게 건설노조의 지적이다.

건설노조는 “지부가 파악하기로는 비슷한 시기에 각 부서별 인원을 특정해 권고사직을 진행했고, 그에 응하지 않자 ‘프로젝트 점검팀’을 신설해 권고사직에 부응한 인원들을 발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삼안은 이 팀에 대해 설계도서 사전 검토를 통한 품질향상과 현장 지도 점검을 통한 문제 사전예방이 설립 목적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삼안 지부는 사직권고 불응에 대한 인사 조치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건설노조는 “삼안은 과거 프라임 그룹의 경영 하에서 경영위기를 겪고 5년의 워크아웃 과정 끝에 매각을 통해 회생했다”며 “그러나 이렇게 회생한 삼안을 인수한 새로운 경영진은 이런 노조의 노력을 무색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건설기업노조는 상급단체로서 삼안 지부를 지원하고 직접 삼안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라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언론과 정당과의 협약 관계, 법적 조치 등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삼안 지부 조합원들을 지킬 것이다”고 덧붙였다.뉴스필드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