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승민 “중국 교통사고 신속한 수습과 원인규명” 촉구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주중 한국대사관은 9일 오전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의 한 터널에서 한국 국제학교 부설 유치원 차량의 화재로 인해 한국국적 유치원생 10명과 중국국적 유치원생 1명 그리고 중국인 운전기사 1명이 사망하고, 중국인 인솔교사 1명이 중상을 입는 참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유 후보는 9일 긴급성명을 통해 “무엇보다 어린 유치원생들이 타지에서 불의의 사고로 희생돼 안타깝고 참담한 마음 금할 길 없다”며 “이번 사고로 희생된 어린 학생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외국에서 발생한 일이지만 정부는 우리 국민 한사람이라도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할 의무를 가진다”며 “정부는 이런 차원에서 어려움에 처한 우리 국민들을 세심하게 돌보고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부와 주중 한국대사관은 중국 관계당국에 이번 사고에 대한 신속한 수습과 원인규명을 촉구한다”며 “불의의 사고로 자녀들을 잃은 우리국민의 입장에서 국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