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민심 짓밟고 사드 배치 못박으려는 한미 당국 규탄한다”

[뉴스필드]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7일 오전 11시30분 부평미군기지 신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반입한 사드장비를 즉각 철거하라”고 주장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어제(26일) 새벽, 한미 당국은 사드 레이더와 발사대 등 주요 장비들을 소성리 롯데 골프장으로 전격 반입했다”며 “이번 사드 장비 반입은 사드 부지 공여에 대한 한미간 합의가 있은 지 불과 6일 만에 이뤄진 것으로, 공여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도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강행된 명백한 불법 조치이다”고 비난했다.

단체는 “한밤을 틈타 기습적으로 사드 장비를 반입하는 과정에서 한미당국은 경찰병력을 대거 동원해 소성리로 향하는 모든 길을 봉쇄하고 평화기도회를 진행 중인 원불교 교무들과 종교인들, 주민들을 폭력적으로 끌어내는 등 군사작전을 방불케 한 탄압을 서슴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국 세 명의 주민들이 병원으로 후송되고 수십 명이 부상을 입는 사태까지 발생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공여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는 마무리되지도 않았고, 기본설계와 시설공사는 시작조차 되지 않았다”며 “이런 상태에서 폭력적이고 기습적으로 사드 관련 장비들을 우선 반입한 것은, 대선 후 검토가 거론되고 있는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도록 못 박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한미 당국은 사드 장비 불법 반입 및 주민들에 대한 폭력 탄압에 대해 사과하고, 불법 반입한 사드 장비들을 즉각 철거해야 한다”며 “사드 장비의 반입이 얼마나 진척되든, 사드 배치는 반드시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드 배치 무효화를 위해 국민들과 끝까지 싸울 것이다. 각 정당과 대선 후보들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주권을 무시한 사드불법반입 폭거를 해결하고 사드 배치를 저지하는 데 함께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