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중반 보수결집, 서울시의회가 시동건다

24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서울시의원 기자회견 모습.

[뉴스필드] 19대 대통령선거가 중반전으로 접어들면서 보수의 결집을 위해 자유한국당 서울시의원들이 시동을 걸었다.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원내대표 강감창)은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역구 당협 위원장과 함께 바른정당행을 택했던 시의원들은 조건없이 한국당에 재입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은“이번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많은 보수정당 지지자들이 갈피를 못 잡고 최선이 아닌 차선이라는 이름으로 전략적 투표를 한다는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보수정당이 하나로 통합하여 향후 대한민국 정국상황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는 반전의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자유한국당이 흩어져 있는 보수의 힘을 한데 모으는데 모든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보수가 다시 살아나 자유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을 위한 강력한 동력이 된다면 잠시 당을 떠났던 과거의 동지들이라도 조건없이 받아들여 대선 승리의 기폭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의 힘을 합쳐 진보좌파의 정권쟁취에 맞서기 위해서는 탄핵 국면에서 지역의 당협위원장의 탈당 대열에 함께하며 바른정당행을 택했던 서울시의원들이 다시 돌아와 강력한 보수의 힘을 펼칠 수 있도록 서울시당 차원의 특단의 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상묵 정책위원장은 “대선승리를 위해 바른정당 시의원들의 재입당이 필요하다”며 “보수정당의 본류인 한국당으로 보수의 힘을 모아야 자유대한민국의 안보위기와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감창 대표는 “잠시 당적을 달리하고 있는 바른정당 서울시의원들이 끝까지 한국당과 다른 길을 갈 것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지금도 바른정당 의원들의 사진이 한국당 대표실에 철거하지 않고 돌아올 날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강감창 원내대표를 비롯 강구덕, 박중화, 송재형, 이명희, 이상묵, 이혜경 의원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