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94개 단체 참여 ‘대선 전 선거법부터’ 집중 캠페인 진행

전국 194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민의를 반영하는 선거법 개혁 공동행동(이하 선거법 개혁 공동행동)’은 28일부터 4월 2일까지 ‘대선 전에 선거법부터’ 온라인 집중 캠페인을 진행한다.

선거법 개혁 공동행동은 웹페이지(www.changeelection.net)를 통해 시민들이 직접 대선후보자와 국회의원들에게 “약속만 하지 말고 실천하라” 선거법 개정을 요구하는 이메일과 트윗 메시지를 보내고, SNS상에서 ‘#바꾸자_선거법’등 해시태그 함께 올리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선거법 개혁 공동행동은 민의를 반영하는 선거법으로 바꾸기 위한 3개 과제인 ▲18세 투표권 및 유권자 표현의 자유 보장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대통령·지방자치단체장 결선투표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대선 후보와 국회의원에게 3대 개혁과제 입장을 묻는 질의서에는 현재 89명의 국회의원이 회신했다.

대선 후보 중에는 남경필, 문재인, 심상정, 손학규, 안철수, 안희정, 이재명 등 대선 후보 7명이 모두 찬성하는 입장을 밝혔다고 선거법 개혁 공동행동은 전했다.

지난 15일에는 ‘탄핵 이후 첫 번째 과제는 선거법 개혁이다’ 국민선언대회가 진행됐고, 22일에는 전국 30여곳에서 선거법 개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1인 시위, 캠페인 등이 이어졌다.

선거법 개혁 공동행동은 “제 정당과 국회는 조기 대선 전에 처리할 수 있는 18세 투표권 보장 법안이나 유권자 표현의 자유 보장 방안 등을 처리하지 않고 유권자들의 기본권 보장을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