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코엑스 파렴치한 노조탄압행위 중단하라”

급성심근경색으로 위독 상태에 있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명식 코엑스 노조 위원장이 21일 사망한 것을 두고, 정의당은 코엑스 사측의 노조 탄압행위로 인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22일 논평을 통해 “코엑스 노조 서명식 위원장이 유명을 달리했다”며 “노조는 지난해부터 사측의 일방적 구조조정과 강제전적, 퇴직강요에 맞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최근 수개월 동안 코엑스 사측은 관리자들을 동원해 노조위원장에 대한 악의적이고, 왜곡된 내용을 퍼트리며 노조 조합원들을 상대로 ‘회사냐 노조위원장이냐’며 일도양단의 선택을 강요했다”며 “서 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극심한 인간적 모멸감과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렸고, 지난 18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위독 상태에 있다 고인이 됐다”고 전했다.

정의당은 “코엑스 사측의 파렴치한 노조 탄압행위와 괴롭힘은 헌법과 법률을 위배한 것이자 인간 존엄성에 대한 파괴행위다”며 “‘까라면 까’라는 전근대적 노사관계에 터 잡아 노조는 없어져야 하고 굴복시켜야만 하는 곳, 조직문화는 어떻게 되든 같은 공간에서 얼굴 맞대고 일하는 직원들은 갈기갈기 찢어 놓고 인격매장을 하고도 남는 곳이 우리의 일터라면 ‘민주주의’, ‘인간에 대한 존중’은 한낱 공염불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노조위원장은 회사의 대변인이 아니라 조합원의 대변인이고 조합원을 위해 싸웁니다’. 서 위원장이 생전에 남긴 마지막 글이다”라고 전하며, “서 위원장의 말에 우리는 응답해야 한다. 사측의 부당노동행위는 일벌백계 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