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추진 반대

최근 금호타이어 매각 채권단이 세계 34위 수준의 중국 업체 더블스타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은 “해외매각”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세계적인 타이어 기술을 갖고 있고, 방위산업체인 금호타이어의 해외매각은 노동 보호, 기술 유출 및 안보 측면의 종합적인 고려가 전제돼야 한다는 것.

19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13일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보유한 금호타이어 지분 42.01%에 대해 9550억원에 매각하는 조건으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더블스타의 매출은 금호타이어 매출의 1/10 정도다. 더블스타는 인수의향서에서 단 2년간의 고용보장을 약속했을 뿐이다.

금호타이어는 광주, 곡성 평택, 공장에 4,000여 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고, 협력업체 등을 포함하면 금호타이어에 가족 20,000여 명의 생계가 달려있다.

이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호타이어 매각은 단순히 금액만으로 판단할 것이 아니다”며 “매각의 우선원칙은 일자리를 지키는 것으로 국내공장의 고용유지가 매각의 조건이 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수현 전 의원은 논평을 통해 “장기 고용보장, 연구 및 설비투자, 지역경제에 대한 영향 등을 고려한다면 현재 우선매수협상자로 선정된 더블스타 선정이 적정하다고 보기 힘들다”고 밝혔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제2의 쌍용차 사태’를 유발할 수 있음을 지적하고, “먼저, 산업은행은 무분별한 해외매각을 당장 중단하고, 정부와 함께 협력업체들과 노조가 같이 참여하는 민관합작펀드를 구성해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이것이 곧 제 2의 쌍용차 사태 재발을 막고 국가안보를 지키는 길이 될 것”이라고 해결방안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