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중소상인 “부천시 신세계복합쇼핑몰 부지매매 계약 중단하라”

부천시 중소상인들이 “부천시가 24일 중소상인과 시민들의 정당한 문제제기를 무시한 채, 상동신세계복합쇼핑몰의 부지매매 계약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천·삼산신세계복합쇼핑몰입점저지 인천대책위는 23일 오전 11시 부천시청 앞 계단에서 ‘부천신세계복합쇼핑몰 계약강행 저지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부천영상문화단지 사업은 공익성 보다는 초대형복합쇼핑몰 개발이라는 상업성이 우선하는 사업이다”며 “교통영향평가도 가장 큰 피해자가 부평구 주민임에도 불구하고 공청회조차 개최하지 않은 날치기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재벌복합쇼핑몰의 출점은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에게는 생존권이 걸린 중차대한 문제이다”며 “피해당사자들과의 사전협의가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부천영상문화단지 사업의 본질은 공익을 가장한 땅장사일 뿐이다”며 “LH공사가 이 땅을 공공용지로 기부채납 한 취지는 부평구와 부천시가 사이좋게 양쪽의 시민들을 위해 목적에 맞게 사용하라고 한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이 부지는 공공시설과 공원 등으로 목적대로 잘 쓰여 왔다”며 “이러한 공공용지는 목적외 전용을 극히 제한적 범위에서만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설사 목적외 전용이 이뤄진다고 해도 본래취지에 어느 정도 부합돼야 하는 것이다”며 “그런데 지금처럼 거대한 상업시설을 유치하는 것은 누가 보더라도 취지를 벗어난 일탈행정인 것이다”고 비난했다.

한편 부천신세계복합쇼핑몰 입점지역 반경 3km에 부평구 전통시장12개, 지하상가 5개, 상점가 3개, 그리고 계양구 전통시장 3개, 상점가 1개가 밀집해 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