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만단체, 미얀마 구데타 시민저항 300일 포스코 규탄대회 연다

미얀마 군부에 의해 수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가운데, 군부의 자금줄이 되고 있는 포스코의 사업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린다.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 코로나너머새로운서울을만드는사람들(준)기후위기대응 서울모임 등은 30일 오후 6시 30분 포스코센터 앞에서 ‘미얀마 쿠데타 시민저항 300일 기후악당-노동착취-인권탄압 포스코 규탄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1일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발생한 이래, 시민저항이 지속된 지 300일이 넘었다.

11월 27일까지 쿠데타 후 군경의 총격에 의한 사망자는 최소 1,295명, 체포는 10,517명, 수배자는 1,954명 이상에 달하지만, 인권과 민주주의를 향한 미얀마 시민들의 용감한 저항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미얀마와 한국의 시민사회와 국제사회는 미얀마에서 자행되는 시민학살을 막기 위해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고 대금지급을 중단할 것을 한목소리로 촉구해왔다.

그러나 포스코는 아직까지도 이를 거부하고 있다.

포스코 인터내셔널은 한 해 2,000억 원 이상의 미얀마 가스전 사업 배당금을 미얀마국영기업 MOGE에 지급하고 있다.

이는 군부로 흘러들어가 군부의 자금줄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 아니라, 롯데호텔과의 합작사업으로 미얀마 군부가 소유한 땅을 빌려 매년 군부에 약 20억 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이는 최장 70년 동안 이어질 예정이다.

또한 포스코는 유엔 안보리가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 집단 학살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유럽연합이 미얀마에 무기 수출을 금지한 시기에 미얀마 군부에 군함을 팔기까지 했다.

포스코의 노동문제도 심각하다.

지난 3년간 화재와 가스누출, 발전기 폭발 등 대형 사고를 포함한 크고 작은 사고가 155건, 사망자는 21명에 달하고 있다.

포스코는 노동자들의 투쟁으로 첫 임단협에 돌입한 2018년 전까지 무려 50년간 무노조 경영 방침을 고수해왔고, 이는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하도록 위협하는 요인이 됐다.

국내 최대 탄소 배출 기업인 포스코는 기후위기가 심각해지고 있음에도 여전히 온실가스를 비롯한 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고 있으며, 국가목표치에 맞는 저감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

심지어 포스코자회사인 포스코에너지는 삼척에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여 주민들의 건강 피해와 환경파괴, 어업 등 생업권 침해를 유발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포스코에 인권, 노동, 기후위기의 책임을 묻고 변화를 촉구하는 것은 국내외의 수많은 당사자들의 생존과 안전 보장,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절박한 문제”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