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정책 협약 및 지지 선언

한국노총 산하 최대 산별인 금융노조가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적극 지지를 선언했다.

금융노조는 2일 금융노조 회의실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정책협약을 맺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날 정책 협약식에는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을 비롯한 산하 지부 대표자들과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민병덕, 이수진 의원 등 당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정책협약에 앞서 “서울시민들은 민주주의와 촛불 혁명의 가치를 알고 있는 사람들이기에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 믿는다”라며 “금융노조와 10만 금융노동자는 노동존중가치를 지키기 위해 박영선 후보와 함께하겠다”라고 박영선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과거 금산분리 완화 저지 때부터 금융노조와 지속해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밝히며 “금융노조는 언제나 더불어민주당에게 큰 힘을 주는 든든한 동반자”라며 신뢰를 표했다.

또한 “이번 선거는 대전환의 시대를 맞아 서울시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 강조하며 “반드시 필승하여 금융노조와 함께 나아가겠다”라고 다짐했다.

 

 

금융노조는 지지 선언에 이어 박영선 후보와 정책협약을 맺었다. 협약에는 ▲금융산업 총고용 유지 대책 마련 ▲전자금융거래법 일방적 개정 중단 ▲노동자 경영 참여 등 ▲서울시 글로벌금융허브 육성 추진 등 금융공공성 강화와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한 실천 방안이 담겼다.

또한 서울시와 정기 간담회를 통해 금융산업 발전, 금융소비자 보호 등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또한 금융산업 지배구조 개선 등 금융노조 현안을 함께 공유했으며 이에 박영선 후보는 “늘 금융노동자와 소통하며 함께 전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노조는 3월 12일 4.7 재·보궐선거 선거기획단을 출범하고 반노동자 정당 부활 저지 및 친노동·친금융 정권 창출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승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금융노조는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의 정책 협약 및 지지 선언을 시작으로 같은 날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의 지지 선언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