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머드급 이재명 팬클럽, 닻 올렸다.

‘그래도 이재명’, 각계대표 포함 3천여명으로 출범!

이재명 팬클럽 상징로고 ‘흑호’

대선을 1년 앞두고 유력후보 간 물밑경쟁이 달아오르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응원하는 매머드급 팬클럽, ‘그래도 이재명’이 닻을 올렸다.

팬클럽 ‘그래도 이재명’은 23일 출범에 즈음해 배포한 성명을 통해 “공정한 세상과 새로운 대한민국를 열어가기 위해 결단력 있고 강한 지도자 이재명과 함께 열정을 다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 팬클럽은 사회단체, 교육계, 문화예술계, 언론계, 체육계, 실업계, 직능단체 등에서 1,222명이 대표 발기인으로 참여했으며 23일 현재 발기회원은 2,924명에 달한다.

4년 전 대선후보 경선을 계기로 그 동안 전국에서 만들어진 이재명 지지 클럽은 수 백여개로 추정되는데 각계를 망라한 온, 오프라인 매머드급 팬클럽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이재명지사의 행보에 버팀목으로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것이 예상되어 주목을 끈다.

팬클럽측은 대표발기인 수를 1,222명으로 정한 것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생일이 12월 22일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래도 이재명’ 팬클럽은 당초 출범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성명을 발표하는 비대면 형식으로만 진행했다. 팬클럽 측은 이달 중 모든 조직을 갖추고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팬클럽 조직에 힘써 온 김영배 한국서비스산업진흥원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모두 힘든 시기이지만 ”그래도 이재명“이 있기에 새로운 시대를 꿈꿀 수 있어 행복하다”며 “앞으로 회원을 1백만명까지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도 이재명’ 팬클럽은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회원들이 소통할 수 있는 사이버공간을 마련했으며 이 홈페이지(그래도이재명.com)를 통해 회원가입이 가능하다.

‘그래도 이재명’ 팬클럽에는 100여개가 넘는 다양한 단체의 대표와 각계 인사가 가입했으며 참여한 대표적인 발기인은 ▲시민사회단체 이동섭(사랑의 연탄나눔 운동본부 이사장) 박우섭(조선의열단 기념사업회 대표) 홍광식(前대한노인회 사무총장, 상록회 총재) 최유주(한국다문화청소년협회 운영이사) 앙재덕(전국실업극복단체연대이사장) 배영식(한국산재장애인복지협회중앙회장) ▲교육계 최창의(행복한 미래교육포럼 대표) 이정철(미래로교육대표) 정종희(경기도진로상담협회 회장) 한성근(한국평생교육사협회 사무총장) 김계주(단국대 평생교육 연구소장) ▲문화예술계 윤봉구(前 한국연극협회이사장) 이상현(한국캘리그래피 1호작가) 최무성(인두화 명인) 이종윤(한국가수협회 대표이사) 하재일(시인) 김봉빈(한국미술협회 자문위원) 김동섭(가톨릭대 성악과 교수) ▲직능 및 실업계 주재근(前, 대한제과제빵 중앙회 부회장) 최정환(국경없는 마술사협회 회장) 안경애(전국여성 상인 리더스 초대회장) 임헌향(한국가발협회 회장) 오해석(한국미용협회 경기지회장) 옥재윤(IT기업, 모인 대표). ▲언론계 박상현(한국신문방송작가협회 회장) 조헌주(前 동아일보기자) ▲체육계 백인철(前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진광혁(복싱국제선수권 금메달리스트) 우성용(前 국가대표, 이랜드 프로축구단 감독) 정기웅(정통 합기도협회장) 도성기(경기도 장애인검도협회 회장) ▲자문단 이대홍(신한대/외식학회) 김승준(수원대 겸임교수/관광) 김창덕(연세대/산학협력) 조원행(한양대/국악) 김신(중부대/만화학) 송호종(前, 경호처 부이사관/안전)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