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LH 부동산 투기 사건, 검찰도 공조수사해야”

 “야당이 과거 부당이익 몰수하는 이학수법 통과 막아”

“서울시민들, 서울 미래에 누가 올인할 수 있을지 판단할 것”

박영선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LH 공사 부동산 투기’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정에서도 강경대응 할 것을 예고했다.

10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한 박 후보는 “LH 공사 투기 사건은 과거의 관행적인 적폐였는데, 여전해서 화가 난다”며 “국회의원 시절 부당이익을 몰수하는 ‘이학수법’을 발의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좌절되었는데 그때 통과되었으면 이런 일이 있었겠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이번 LH 사태는 경찰은 물론 검찰도 공조수사를 해야한다”며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시청과 SH(서울주택도시공사)에 대한 전수조사뿐만 아니라 서울시 전역의 부동산 투기에 대한 감시와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야권 단일화에 대한 생각도 언급했다.

박 후보는 “누가 야권 후보가 되느냐보다 문재인 정부 4년차에 치러지는 선거라서 녹록지 않다”며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서울에만 몰입하고 서울을 위해서만 준비한 후보인가, 아니면 콩밭에 마음이 가있다가 그 콩밭이 잘 안될 것 같으니까 서울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후보인가를 서울시민들이 판단할 것”이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