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새해엔 마스크 벗고 장사도 마음껏 하는 평범한 일상 소망”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설 인사 영상메시지…“고향 못가신 국민들께 위로의 말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상춘재에서 설 명절을 맞아 영상을 통해 국민께 새해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새해에는 마스크를 벗어도 되고 장사도 마음껏 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을 되찾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정숙 여사와 함께 한복 차림으로 직접 촬영한 설 인사 영상메시지를 통해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에도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신 국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에게 가장 경사스러운 명절이 설인데 섭섭한 설날이 되었다”며 “가족 친지들이 함께 모여 묵은해를 떠나보내고 새해의 복을 서로 빌며 덕담을 나누는 가족 공동체의 날이기도 한데 몸은 가지 못하고 마음만 가게 되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만나지 못하니 그리움은 더 애틋해지고 가족의 행복과 건강을 바라는 마음은 더욱 절실해진다”고 밝혔다.

김정숙 여사는 “가족에게 뿌리는 말의 씨앗으로 우리는 덕담이라는 걸 한다. 덕담의 이야기 꼭 전해주시는 안부 전화 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에도 방역에 노심초사하실 방역진과 의료진들께도 격려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